Report Forte

안녕하세요  Gary L입니다.

삶이 바빠(...) 포스팅을 게을리했네요.. 반성합니다.


그동안 만들었던것을 다시 하나하나 차곡차곡 포스팅하려 합니다.

그 첫번째 순서로 2015년의 봄, 벚꽃이 만개하던 그 때를 다시 떠올리는 영상을 포스팅합니다.


다시 한번 잘 부탁드립니다 !




 < 영상은 저의 Sony HDR CX 900으로 촬영되었으며, 음악또한 제가 작곡한 음악입니다. >

'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의 봄을 다시 떠올리며  (0) 2015.08.17
2014년의 코스모스  (0) 2014.10.16

Comment +0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2015.02.06 Fri Gary L]


 안녕하세요 Gary L 입니다. 오늘 제가 소개해드릴 물건은 마그넥터 X2 어댑터입니다.

 도대체 어디다 쓰는 물건인고 하니... 사실 소니 엑스페리아 유저가 아니시라면 관심있게 보실 필요가 없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왜냐면 소니 엑스페리아 X 울트라, Z1, Z2, Z3를 위한 제품이기 때문이죠.


 요즘의 소니 엑스페리아 시리즈는 기본적으로 방수성능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케이블을 꽂아서 충전할 수도 있지만, 그러기 위해선 방수실링이 붙어있는 덮개를 열어야하죠. 그런데 이걸 여러번 열었다 닫았다 하다보면 실링이 헐거워져 방수성능이 저하될 우려가 있습니다. 


 그래서 소니는 자석부착식 충전단자를 만들었고, 그것을 위해 마그네틱 도크라고 하는 스탠드 겸 충전용 악세서리를 만들었죠. 그런데 문제는 이 마그네틱 도크가 생각보다 자석부분 내구성이 좋지 않아서 자석이 뽑혀져 나오는 문제를 더러 겪으신 분들이 있었습니다. 저도 그 중 한명이고요. 그래서 한동안 덮개를 자꾸 열어서 충전하다보니 이 실링이 헐거워지는 것이 우려돼 도크를 새로 살 생각을 하니 생각보다 너무 고가였습니다. (저는 마그네틱 도크를 증정품으로 받았었기에 가격을 정확히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뭔가 방도가 없는가 하고 찾아보다가 우연히 마그넥터라는 제품을 발견하기에 이릅니다. 아주 단순합니다. 그냥 일빈 마이크로 USB 전원포트를 변환하는 어댑터인거죠. 실제로 소니의 마그네틱 도크도 원리 자체는 동일합니다. (사실 소니는 이런걸 기본적으로 넣어주는게 낫지 않았나 싶긴 합니다만... 그래도 아이디어가 좋네요, )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제품 상자를 뜯어보니 의외로 고급스러운 구성에 놀랐습니다. 그냥 덩그러니 들어있지 않고 부직포 주머니에 저렇게 들어있더군요. 붉은 글씨로 MAGTRON라고 쓰여져 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주머니 안에는 그냥 이렇게 두가지가 들어있습니다. 옆의 레고 저항군은 크기비교를 위해 세워둔 것입니다. 본 제품에 포함되어있지 않습니다 (...) 아무튼 저 두개 중 오른쪽이 어댑터입니다. 왼쪽의 물건은 잠시 뒤에 알게 되십니다.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네. 이렇게 어댑터의 한 쪽면은 소니 엑스페리아 Z 시리즈의 마그네틱 충전 단자를 위한 부분이고 옆쪽에는 마이크로 USB 전원 단자가 들어가는 부분입니다.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그리고 아까 왼쪽에 있던 정체불명의 검은 물체는 본 어댑터 휴대를 위해 씌우는 보호케이스 되겠습니다. 딱 맞게 들어갑니다.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바로 이렇게 말이죠. 그리고 휴대폰 고리로 사용가능하게 이런 끈도 같이 동봉돼 있습니다. 엑스페리아에도 직접 장착가능한 홈이 있지요. 꼼꼼한 구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엑스페리아를 위해서 나온 제품 답네요.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아 참, 실제로 사용을 위해 충전케이블을 꽂아봤습니다. 꽂았을때는 이렇게 녹색등이 점등되고요, 아마 정상작동중이라는 의미인것 같습니다.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저의 엑스페리아 Z2에 실제로 부착해본 장면입니다. 딱히 문제될 것 없이 아주 잘 붙고 충전도 잘 됩니다. 충전중엔 저렇게 적색등이 들어옵니다. 


Canon | Canon EOS 650D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가격은 오픈마켓 기준으로 만원중반대에서 형성돼 있습니다. 소니의 마그네틱 도크보다 휴대가 간편한 점이 장점이네요. 사실 스탠드 기능을 가진 도크를 사용하게 되는 일이 그렇게 잦은 편은 아니다보니 편하게 충전하기가 껄끄러웠는데 이제 해결됐습니다. 엑스페리아 Z 시리즈 유저 분들에게 참고가 될 포스팅이었길 바라며, 이만 글을 마치겠습니다.


다음 포스팅에서 뵙겠습니다.



Comment +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5 | 0.00 EV | 13.1mm | ISO-400

  도동서원은 대구광역시 달성군 구지면에 위치한 서원으로, 김굉필(1454~1504)을 배향한 서원이다. 김굉필이 뛰어난 유학자이기는 하나 아무래도 학교 교육 수준에서 얘기하자면 본인보다는 그의 제자가 조광조이고, 그의 스승이 김종직이라고 하는 편이 설명이 빠를 것 같다.

  아무튼 도동서원이 행정구역상 대구광역시 소속이긴 하나, 달성군은 대구 중심지에선 상당히 멀리 떨어진 지역이고, 그 달성군 안에서도 구지면은 상당히 아래쪽이라고 하면 상당히 오지라는 감이 올 것이다. 실제로 구지면 최남단은 경상남도와 맞닿아 있을 정도다. 그래서 외지에서 오는 경우는 물론이거니와, 대구에서 도동서원을 갈 경우에도 자가용을 이용하지 않는다면 상당히 교통이 불편하다는 것은 감수를 해야 한다. 

우선 도동서원을 대중교통으로 가기 위해서는 현풍시외버스터미널로 가야 한다. 가는 방법은 600,655번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것과, 서부정류장에서 시외버스를 타고 현풍정류장으로 향하는 방법이 있다. 명색이 같은 대구광역시인데 시외버스라니 어감이 이상하지만 아무튼 그렇다. 사실 달성군 전역이 대구에 편입된 건 불과 20년 전인 1995년이라 당연하다면 당연할 수도 있고(노선은 그 이전부터 있었을 것이니), 아직도 달성군 사는 사람들 중 상당수는 대구 시내에 나갈 때 '대구 간다'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위에 있는 시간표가 서부정류장에서 현풍으로 향하는 시간표이다. 구지는 말 그대로 구지면을, 이방은 구지면 바로 아래쪽으로 해서 대구광역시와의 경계에 있는 경상남도 창녕군 이방면을 말한다. 저기에 있는 모든 버스는 현풍정류장에 정차하니 저 시간표를 참고하면 될 것이다. 서부정류장에서 현풍터미널까지는 30분 가량 걸리고, 시외버스 요금은 2400원이다. 시내버스 600번과 655번을 타고 현풍터미널까지 갈 경우, 서부정류장 기준으로 1시간 40분 이상 소요되니 어지간하면 시외버스를 타는 것이 낫다고 본다. 600,655번 타고 가는 게 시외버스보다 더 효율적인 경우는 상인동보다 더 남서쪽의 월배 지역에 사는 경우(진천동, 도원동, 대곡동 등), 그리고 다사 및 655번이 직접 닿는 성서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 정도일 것이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8.0 | 0.00 EV | 5.7mm | ISO-160

현풍정류장에 도착했다면, 위와 같은 시간표를 참고하여 달성 4번 버스를 타고 도동서원으로 향하면 된다. 종점이 도동서원이니 헷갈릴 일은 없다. 보다시피 배차시간이 상당히 기니, 버스를 이용할 경우엔 시간을 미리 숙지해둘 필요가 있다. 도동서원에 도착한 뒤, 다시 현풍터미널로 향하는 버스를 타는 데 대략 2시간 가량 소요되는데, 이 정도 시간이면 사실 다 둘러보고도 시간이 꽤 남는 편이다.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느긋하게 감상한다 해도 1시간 가량이면 충분하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9.0 | 0.00 EV | 6.7mm | ISO-200

터미널에서도 시간을 모른단다. 하긴 비슬산 노선은 임시노선이기도 하고, 원래 시골 노선이 다 그런 식이긴 하다. 개그 같으면서도 정겹기도 하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2.7 | 0.00 EV | 4.7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2.7 | 0.00 EV | 4.7mm | ISO-80

우선은 안내판부터 찍었다. 백과사전식 설명이지만 그래도 기본적인 지식은 숙지할 수 있으니 이런 안내판은 있으면 참고하면 좋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8.0 | 0.00 EV | 4.7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8.0 | 0.00 EV | 4.7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3.5 | 0.00 EV | 7.9mm | ISO-80

400년 된 은행나무라고 한다. 설명에 있듯이 도동서원 중건 기념으로 그의 외가쪽 후손이 되는 인물이 심은 나무라고 하는데, 아마 가을철에 오면 장관일 듯 싶다. 해설사 선생님의 말씀에 의하면 여기에도 짤막한 전설이 있는데, 바로 앞에 보이는 낙동강에 이무기가 살고 있었는데, 그 이무기가 용이 되어 승천하려다 하필이면 이 은행나무에 걸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한다. 그 분풀이로 해마다 강변에 큰 홍수를 일으켰는데, 이것을 산 위에 있던 칼바위가 강으로 날아와 물길의 지형을 난도질하여 길을 뚫어둔 탓에 홍수가 덜해졌다고 한다. 물론 이런 이야기야 믿거나 말거나지만 여기서 이 나무가 꽤 신성시되었다는 사실과, 이 주위의 낙동강변에 홍수가 상당히 많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이 근방은 꽤 침수가 잘 되는 지역이라고 한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3.5 | 0.00 EV | 7.9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8.0 | 0.00 EV | 4.7mm | ISO-80

수월루(水月樓)는 서원으로 들어가는 정문이면서, 2층의 공간은 휴식을 취하는 누각으로 쓰이는 곳이기도 하다. 유생들의 휴식 공간으로 쓰였고, 누각 위에서 보면 흘러가는 낙동강 일대의 경관이 잘 보인다고 한다. 다만 올라가는게 금지되어 있기 땜시 올라가보진 못했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0sec | F/2.7 | 0.00 EV | 4.7mm | ISO-200

이곳이 도동서원의 강당, 즉 공부하는 공간인 중정당이라는 곳이다. 기둥에 둘러져 있는 흰 종이는 상지(上紙)라 하여 이 서원에 배향된 김굉필이 조선 5현 중에서도 으뜸가는 인물이라는 뜻에서 둘러져 있는 것이라 한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7 | 0.00 EV | 4.7mm | ISO-80

사실 처음엔 놓쳤던 것인데,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나서 알게 된 것이지만 들어오는 입구의 기둥엔 이렇게 연꽃 문양으로 장식이 되어 있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2.8 | 0.00 EV | 5.7mm | ISO-400

또한 서원 아랫단의 돌 사이사이에는 용머리 4개와 다람쥐 모양의 동물상이 조각되어 있다. 여의주나 물고기를 물고 있는 모습으로 묘사되어 있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2 | 0.00 EV | 6.7mm | ISO-40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2 | 0.00 EV | 6.7mm | ISO-400

서원 강당의 좌우로는 대기실이 위치해 있는데, 똑같아 보이지만 하나의 차이점이 있다. 바로 문지방의 높낮이다. 우측의 경우 높이가 매우 낮으나, 좌측의 경우 높이가 좀 있다. 좌측은 상대적으로 나이나 서열이 낮은 인물이, 우측은 나이가 많은 인물이 사용하는 방이라고 한다. 또한 본래 문의 안쪽에 장지를 발라놓는데 비해 여기서는 바깥쪽에 장지가 발라져 있는데, 이는 방과 대청 중 유생들이 모여 공부를 하는 대청 쪽을 안으로 해석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즉 '방으로 들어가는' 개념이 아니라, 방에서 '대청으로 들어가는'개념이라는 것이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2.7 | 0.00 EV | 4.7mm | ISO-200

강당에서 사당으로 올라가는 계단이다. 사당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고는 개방하지 않는다고 한다. 특이한 것은 문 3개 중에서 좌측 문은 계단이 없다는 것이다. 왜 이렇게 되어 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한다. 조선시대에 벌써 함정카드가 존재했다는 것일까?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5.7 | 0.00 EV | 18.8mm | ISO-800

또한 하단부의 돌들은 그 크기와 재질이 다양한데, 이것은 선현인 김굉필을 존경한 전국 각지의 선비들이 돌을 보내왔기 때문이라고 한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5.0 | 0.00 EV | 15.6mm | ISO-40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2.7 | 0.00 EV | 4.7mm | ISO-800

도동서원의 토담. 옛 모습이 잘 남아 있으면서도 상당히 예쁘기 때문에 중정당, 사당 건물과 함께 이 담장이 보물 350호로 지정되어 있다고 한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2 | 0.00 EV | 6.7mm | ISO-40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2.8 | 0.00 EV | 5.7mm | ISO-400

윗 사진이 선조가 하사한 사액이며, 아래쪽은 퇴계 이황의 글씨를 모각(모방하여 조각)한 현판이라 한다. 이황은 살아 생전 이 서원에 현판을 준 일이 없지만, 일평생 김굉필을 존경하여 왔기에 그렇게 하였다고 한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5.7mm | ISO-80

도동서원 옆에 김굉필의 묘가 있다 하여 짧은 거리지만 산을 타 보았다. 참고로 저기에서 '다람재'라는 고개가 현풍에서 자가용을 이용하여 넘어올 경우 넘개 되는 고개인데, 저 고개에서 내려다본 낙동강과 도동서원의 경치가 그렇게 좋다 한다. 나는 시내버스를 타고 왔기 때문에 저 길을 넘지는 않았지만, 이후에 차를 사게 된다면 저 길을 통해 낙동강의 풍경을 즐기며 와보고 싶기도 하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0sec | F/2.7 | 0.00 EV | 4.7mm | ISO-200

이게 김굉필의 묘이다. 근데 사실 산 위에 올라오면 뭐 경치라도 볼 수 있을 것 같아 와 봤는데 여기서는 그리 좋은 경치는 보기 어렵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4.0 | 0.00 EV | 9.4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2.8 | 0.00 EV | 5.7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10.0 | 0.00 EV | 7.9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0sec | F/2.8 | 0.00 EV | 5.7mm | ISO-20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8.0 | 0.00 EV | 4.7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5.7 | 0.00 EV | 18.8mm | ISO-80

서원 주위의 풍경. 낙동강 주변의 풍광이 꽤 운치가 있다. 자전거도로도 있어서 자전거 타고 강변을 도는 것도 좋을 것 같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0sec | F/5.7 | 0.00 EV | 18.8mm | ISO-400

서원에서 멀찍이 고개 너머로 보이는 작은 정자.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2.8 | 0.00 EV | 5.7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2.7 | 0.00 EV | 4.7mm | ISO-80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4.0 | 0.00 EV | 9.4mm | ISO-80

이건 서원에서 얼마 안 떨어진 거리에 있는 관수정이라는 작은 정자다. 위에서 보면 경치가 꽤 괜찮다.

SONY | DSC-W32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2.8 | 0.00 EV | 5.7mm | ISO-400

현풍터미널에서 대구 서부터미널로 가는 시외버스 시간표. 대략적으로 1시간에 2~3대씩 있다고 보면 된다. 

도동서원은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도 실려 있어 꽤 알려진 편이기는 하다. 그러나 상당히 오지에 위치하고 있어 교통이 불편하다는 점이 방문하기에 걸림돌이 되기는 한다. 그리고 사실 아무것도 모르고 가면 정말 허무하고 재미가 없다. 나도 첨엔 그냥 쭉 20분도 안되서 다 보고는 할 일 없어서 옆에 산길 따라 무덤까지 갔다 와도 1시간도 안 걸려 다 보고는 이게 뭐냐 싶었는데,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면서 보니깐 뭔가 똑같은 걸 봐도 달라 보이고 하나하나가 꽤 재미가 있었다. 이런 게 '아는 만큼 보인다'는 건가 싶기도 하다.

그리고 앞에 있는 400년 된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고, 나무들과 주변의 강변 풍경이 조화를 이루는 가을철이 아마 이곳에 오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들었다. 자기 차 없이는 오기 힘든 곳이긴 하지만, 나중에 날 잡아서 한번쯤 다시 와도 산책으로서는 꽤 괜찮지 않을까 싶다.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성 도동서원 방문기  (0) 2015.01.24

Comment +0